::: 화곡본동성당:::
  • 
  • 

홈 > 성당소식 > 성당소식
성당소식

정월기프란치스코 신부님 과 심현보루까 신부님 환영미사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21-02-22 조회수 : 472
파일첨부 : 0.jpg 1.jpg 2.jpg 3.jpg 4.jpg 4.jpg








 



                                                          찬미예수님


                                                                          ( 사순 제1주일 )

 

                         지극히  자비하신  주 하느님께서는  언제나  우리의  잘못을  참아주시며 , 주님의  계약을   세대마다


                         새롭게 하시는  이 시간  우리본당에  새로 부임하신  정월기프란치스코 신부님과  심현보 루카신부님


                         두 분의  교중미사   집전 후  환영식이   이루어 졌습니다.     김복희레오나 (총회장) ,   이양숙아녜스


                         (청소년분과장 )   두분의    꽃바구니   증정식   이어   총회장    환영사가  있었습니다.         주님의


                         이름으로   사랑합니다.    정월기프란치스코  주임신부님께서는 " 성삼위 친교의 사랑에  공동체를


                              활발이하고 모두가 주인의식을  갖고 가난한사람을 섬기며 성경에서 예수님 말씀을 묵상하고 


                                 나누며   말씀으로  오신  그리스도를 알고  사랑하는  일을   사목방향으로  말씀하셨습니다.


                              심현보 루카 신부님께서는  시편  92장  3절 "아침에는 당신의  자애를  밤에는 당신의  성실을 


                              알림이 좋기도합니다.  "서품성구로  첫 본당인  이곳에서   뜨거운  열정으로  기쁨을  전할수  있는


                            사제이시길  바랍니다.   주님께서는  두 분을  시작과  마침으로   환상의  짝꿍으로   화곡본동성당에 


                            목자로   불러주셨습니다.   계시는   임기동안   좋은   열매를  맺으시길  공동체  이름으로   기도드립


                            니다.                    두 분   신부님   뜨겁게    환영합니다.~~~ ~~~~   라고   하셨습니다. 


                             정월기프란치스코   주임신부님의    답례  말씀          " 주님의    이름으로     사랑합니다 ." 


                            짧고  강하게   한 말씀   남기셨습니다.          심현보 루카 신부님께서는   화곡본동성당에    오셔서 

 

                           보좌로서  어떻게   사목을   하는지   잘  배우고    인자하신   주임신부님을   만나   짧은  시간이지만  

 

                           많은것을    배우고    있다고   하셨습니다.        또   군대  가신  학사님도   계시고    화곡본동성당에 


                             하느님께서    많은   복을    내리신것     같다고 하며        본당    신자들을   잘   섬길  수   있도록


                              격려  부탁  한다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많은   기도를  부탁    하셨습니다.     성모 삐에따스


                            성가대   환영 축가   끝으로   정월기 프란치스코 신부님 과   심현보 루까신부님   환영식을   마치고


                               심현보 루까 신부님께서     많은   신자들을    심혈을   기울여   한분    한분  안수  해주셨습니다.


                               영육간에   건강하시고    두 분의    신부님   앞 길에도    큰   영광이    가득하길   기도드립니다.




                                                                            "  말씀을   받아들이는    기쁨에



                                                                                             우리를    맡겨야    합니다.  "



                                                                                                       =  프란치스코 교황님  말씀 중에서  =




                                                                                                                                         2021년   2월     21일



                                                                                                                        교육문화분과장          최요셉  ( 올  림 )

 

 

이전글 부활 성야 미사
다음글 새로 부임하신 정월기 프란치스코, 심현보루까 두 분의 신부님
 
이름 비밀번호 * 왼쪽의 자동등록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