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성당소식 > 성당소식
성당소식
세례식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8-05-28 조회수 : 564
파일첨부 : 1 -강론.jpg 2.jpg 3.jpg 4.jpg


5-물.jpg

6-흰수건.jpg

8- 부활초.jpg

9 전체.jpg

10 혼인예식.jpg

12 반지축성.jpg

13 성체1.jpg

14 성체3.jpg

15 성체성사.jpg

16 선물 축성.jpg

17 선물증정.jpg

20 장엄축복.jpg

삼위일체 대축일에 세례식열려

 

지극히 거룩하신 삼위일체 대축일(청소년 주일)527일에

화곡본동 성당에서는 오후 3시부터 세례식이 진행되었습니다.

 

정연정 디모테오 주임 신부님은 강론을 통해 새 영세자들에게 당부와 축복의 말씀을 전하셨습니다

 

우리가 태어난 순간을 기억할 수 없고, 태어난 순간에 10, 50년 뒤를 헤아릴 수 없는 것처럼,

지금 신앙인으로 새롭게 태어나는 순간도 비슷한 마음을 갖게 됩니다.

다만 우리가 아이의 미래에 대해 희망을 갖듯이 저도 같은 희망을 갖습니다.

오늘 새 영세자가 되는 29명 모두 주님의 자녀로서 잘 살아갈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오늘은 삼위일체 대축일입니다. 우리는 하느님의 상속자이며 우리는 그 하느님께 나아가는 것입니다.

우리가 찾는 하느님은 이 길에만 있습니다.

각 시기마다 하느님은 우리 모습에 걸맞은 모습으로 살게 하셨고, 우리에게 주어진 길을 잘 살아가면 하느님 자리에 함께 하는 것입니다.

삼위일체의 신비를 믿는 것이 전부가 아니라 성부 성자 성령 한 분이신 하느님을

각자 인생의 상황에서 온 마음을 다해 사랑하고, 자신의 삶 안에서 사랑으로 사는 것이 삼위일체를 실천하는 인간의 모습입니다.

사랑을 실천하는 삶을 사는 것이 우리의 영적 신앙을 깨치는 길입니다.

인생에서 자립하기 위해서는 많은 시간이 필요합니다. 영적인 삶은 더더욱 쉽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세상의 삶처럼 영적인 삶도 주님께 의탁하고, 신앙의 여정을 걸어간 주위 사람들과 함께 가면서 배울 수 있습니다.

오늘 주님의 자녀로 태어나는 사람들과, 대부 대모에게도 하느님의 자비와 은총이 가득하기를,

성령의 뜨거움이 함께 하기를, 주님의 은총이 생생하고 충만하게 함께하기를 바랍니다.”

 

주임 신부님의 강론에 이어 진행된 세례식에서,

새 영세자들은 신앙에 대한 다짐을 선서하고, 구원의 성유를 바른 후

물과 성령으로 세례를 받았습니다.

이어서, 이마에 크리스마 성유를 바르고, 흰 수건을 머리에 쓰고,

그리스도의 부활을 상징하는 부활초를 듦으로써

새 영세자로 새롭게 태어나게 되었습니다.

세례식 후에는 다섯 쌍의 혼인예식 축복 행사도 진행되었습니다.

 

성체 성사에서는 영성체를 처음 모시는 새 영세자들에게

사제가 직접 포도주에 적신 성체를 입에 넣어줌으로써,

세례성사와 첫 영성체의 거룩한 의식을 마쳤습니다.

 

지극히 거룩하신 삼위일체 대축일에

하느님의 자녀가 된 29명의 새 영세자 분들에게

주님의 은총이 충만하기를 기도드립니다.

 

 

 

2018527일 지극히 거룩하신 삼위일체 대축일(청소년 주일)

교육문화분과 올림


*** 단체 사진은 성당소식 -> 행사사진 게시판 참고 바랍니다.  

이전글 첫영성체와 문재현 신부님 영명축일 행사
다음글 5월12일 성모님의 밤
이름 비밀번호 * 왼쪽의 자동등록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